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녹] 연중 제19주간 목요일 또는
[백] 성녀 요안나 프란치스카 드 샹탈 수도자







시편 114(113 상)편




1

(113상) 이스라엘이 이집트에서 나올 때
야곱 집안이 이상한 말을 하는 민족을 떠나올 때

2

유다는 그분의 성소가 되고
이스라엘은 그분의 왕국이 되었네.

3

바다가 보고 달아났으며
요르단이 뒤로 돌아섰네.

4

산들은 숫양들처럼,
언덕들은 어린양들처럼 껑충껑충 뛰었네.

5

바다야, 어찌 도망치느냐?
요르단아, 어찌 뒤로 돌아서느냐?

6

산들아, 너희가 숫양들처럼,
언덕들아, 너희가 어린양들처럼 껑충껑충 뛰다니?

7

땅아, 주님 앞에서 떨어라,
야곱의 하느님 앞에서.

8

그분께서는 바위를 못으로,
차돌을 물 솟는 샘으로 바꾸시네.



복음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21─19,1
21 그때에 베드로가 예수님께 다가와,
“주님, 제 형제가 저에게 죄를 지으면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합니까?
일곱 번까지 해야 합니까?” 하고 물었다.
22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
23 그러므로 하늘 나라는 자기 종들과 셈을 하려는 어떤 임금에게 비길 수 있다.
24 임금이 셈을 하기 시작하자 만 탈렌트를 빚진 사람 하나가 끌려왔다.
25 그런데 그가 빚을 갚을 길이 없으므로,
주인은 그 종에게 자신과 아내와 자식과
그 밖에 가진 것을 다 팔아서 갚으라고 명령하였다.
26 그러자 그 종이 엎드려 절하며,
‘제발 참아 주십시오. 제가 다 갚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27 그 종의 주인은 가엾은 마음이 들어, 그를 놓아주고 부채도 탕감해 주었다.
28 그런데 그 종이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을 빚진 동료 하나를 만났다.
그러자 그를 붙들어 멱살을 잡고 ‘빚진 것을 갚아라.’ 하고 말하였다.
29 그의 동료는 엎드려서, ‘제발 참아 주게. 내가 갚겠네.’ 하고 청하였다.
30 그러나 그는 들어주려고 하지 않았다.
그리고 가서 그 동료가 빚진 것을 다 갚을 때까지 감옥에 가두었다.
31 동료들이 그렇게 벌어진 일을 보고 너무 안타까운 나머지,
주인에게 가서 그 일을 죄다 일렀다.
32 그러자 주인이 그 종을 불러들여 말하였다.
‘이 악한 종아, 네가 청하기에 나는 너에게 빚을 다 탕감해 주었다.
33 내가 너에게 자비를 베푼 것처럼
너도 네 동료에게 자비를 베풀었어야 하지 않느냐?’
34 그러고 나서 화가 난 주인은 그를 고문 형리에게 넘겨 빚진 것을 다 갚게 하였다.
35 너희가 저마다 자기 형제를 마음으로부터 용서하지 않으면,
하늘의 내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그와 같이 하실 것이다.”
19,1 예수님께서는 이 말씀들을 마치시고 갈릴래아를 떠나,
요르단 건너편 유다 지방으로 가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베드로 사도가 죄를 지은 형제를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하는지 예수님께 여쭙니다. 예수님께서는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라고 대답하십니다. 한 번도 어려운데 일흔일곱 번까지 용서하라니 참으로 받아들이기 어렵습니다. 이러한 우리의 마음을 아시는지 예수님께서는 다음 이야기를 해 주십니다.
어떤 임금이 자기 종들과 셈을 합니다. 임금은 일만 탈렌트(1탈렌트=6천 데나리온)라는 엄청난 빚을 진 종의 부채를 탕감해 주고 그를 놓아줍니다. 그런데 그 종은 나가자마자 자신에게 백 데나리온(1데나리온=당시 노동자의 일당)을 빚진 동료에게 빚을 갚으라며 그를 옥에 가두어 버립니다. 임금이 이 종을 불러들여 말합니다. “내가 너에게 자비를 베푼 것처럼 너도 네 동료에게 자비를 베풀어야 하지 않느냐?”
이 비유는 우리 각자에게 분명한 가르침을 줍니다. “자비는 하느님 아버지께서 베푸시는 것일 뿐 아니라, 참된 하느님 자녀의 식별 기준이 되는 것이라고 예수님께서 단언하십니다. 한마디로 우리가 먼저 자비를 입었으므로, 우리도 자비를 베풀어야 합니다”(「자비의 얼굴」, 9항). 이 “하느님의 자비는 추상적인 관념이 아니라 당신의 사랑을 보여 주는 구체적인 실재입니다. 이는 부모가 자기 자녀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것과 같습니다. 정녕 애끊는 사랑이라고 해야 할 것입니다. 그 사랑은 온유한 배려와 너그러운 용서가 넘치는 마음속 깊은 곳에서 자연스럽게 솟구치는 사랑입니다”(「자비의 얼굴」, 6항).
우리가 오늘 이 자리에 살아 있는 것은 하느님의 사랑과 자비 때문입니다. 이제 우리가 받은 그 사랑과 자비를 실천할 때입니다. ‘인간은 인간에게 늑대’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 신앙인은 “인간이 인간에게 구원이 될 수 있을까?”를 묻는 사람입니다. 

(서철 바오로 신부)























Mercredi 11 août, à 20h30, une veillée de prière pour le Père Olivier Maire a lieu en la cathédrale de Luçon, présidée par Mgr François Jacolin évêque de Luçon. La célébration permettra de se retrouver dans la prière, porté par la méditation de textes de saint Louis-Marie Grignion de Montfort. Le Père Olivier Maire, prêtre missionnaire montfortain, a été assassiné lundi 9 août dans sa communauté à Saint-Laurent-de-Sèvr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 김대건 신부님의 편지 : 19-21번째 (옥중에서) John 2021.10.07 207
105 김대건 신부님의 편지 : 10-18번째 (서울/상해에서) John 2021.09.17 192
104 김대건 신부님의 편지 : 8-9번째 (소팔가자에서) John 2021.09.17 195
103 김대건 신부의 편지 : 4-7번째 (요동 백가점에서) 3 John 2021.09.12 217
102 김대건 신부의 편지 : 1-3번째 (마닐라/주산/상해에서) 2 John 2021.09.11 219
101 2021년 09월 05일 일요일 John 2021.09.05 168
100 [백] 복되신 동정 마리아 1 John 2021.09.05 198
99 8월 29일 연중 제22주일(아침미사) John 2021.08.29 157
98 레지오 마리애 설립 100주년 기념 미사 I 주교좌 명동대성당 문화관 내 소성당 John 2021.08.29 107
97 하느님 왜 내 기도 안 들어 주십니까 ?_오상철 토마스아퀴나스 신부 John 2021.08.26 144
96 2021년 08월 24일 화요일 John 2021.08.24 108
95 2021년 08월 23일 월요일 1 John 2021.08.23 108
94 [특별중계]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일 미사 I 충남 당진 솔뫼성지 John 2021.08.21 120
93 2021년 08월 21일 토요일 1 John 2021.08.21 108
92 세인트 마크, SF - 옴니 제대에서 John 2021.08.18 113
91 2021년 08월 15일 일요일 John 2021.08.15 112
90 2021년 08월 14일 토요일 John 2021.08.14 116
89 2021년 08월 13일 금요일 John 2021.08.13 113
» 2021년 08월 12일 목요일 1 John 2021.08.12 114
87 2021년 08월 11일 수요일 John 2021.08.11 1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