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홍]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성인은 1894년 폴란드의 즈둔스카볼라에서 태어났다. 14세 때 꼰벤뚜알 프란치스코 수도회에 입회한 그는 1917년 성모 신심 단체인 ‘성모의 기사회’를 설립하였다. 이듬해 로마에서 사제품을 받은 콜베 신부는 평생을 선교사로 살아가다가 독일의 폴란드 침공 때 체포되어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갇혔다.
여기서 한 수감자가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수용소에서는 한 명이 탈출하면 열 명을 지목하여 처형하는 벌이 있었다. 이에 따라 지목된 열 명 가운데 한 사람이 자기에게는 가족이 있다며 울부짖자, 콜베 신부는 그를 대신하겠다며 앞으로 나갔다. 결국 콜베 신부는 다른 아홉 명과 함께 굶겨 죽이는 아사 형벌을 받고 처절한 옥중 생활을 하다가 1941년 지하 감방에서 선종하였다. 이러한 그를 1982년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자비의 순교자’라 부르며 시성하였다.






입당송                      마태25,34.40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아버지께 복을 받은 이들아, 오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가장 작은 내 형제 하나에게 해 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준 것이다.










시편 16(15)편




1

(15) [믹탐. 다윗]
하느님, 저를 지켜 주소서. 당신께 피신합니다.

2

주님께 아룁니다. “당신은 저의 주님.
저의 행복 당신밖에 없습니다.”

3

이 땅에 있는 거룩한 이들과
위대한 이들에게 저의 온 마음이 쏠립니다.

4

다른 신들을 붙좇는 자들의 고통이 크기에
저는 그 신들에게 피의 제사를 바치지 않으며
그 이름들을 제 입술에 올리지도 않습니다.

5

제가 받을 몫이며 제가 마실 잔이신 주님
당신께서 저의 제비를 쥐고 계십니다.

6

저의 차지로 좋은 땅 위에 측량줄 내려지니
저의 재산에 제 마음 흐뭇합니다.

7

저를 타일러 주시는 주님을 찬미하니
밤에도 제 양심이 저를 일깨웁니다.

8

언제나 주님을 제 앞에 모시어
당신께서 제 오른쪽에 계시니 저는 흔들리지 않으리이다.

9

그러기에 제 마음 기뻐하고 제 영혼이 뛰놀며
제 육신마저 편안히 쉬리이다.

10

당신께서는 제 영혼을 저승에 버려두지 않으시고
당신께 충실한 이는 구렁을 아니 보게 하십니다.

11

당신께서 저에게 생명의 길을 가르치시니
당신 면전에서 넘치는 기쁨을,
당신 오른쪽에서 길이 평안을 누리리이다.



복음

<어린이들이 나에게 오는 것을 막지 마라. 사실 하늘 나라는 이 어린이들과 같은 사람들의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9,13-15
13 그때에 사람들이 어린이들을 예수님께 데리고 와서
그들에게 손을 얹고 기도해 달라고 하였다.
그러자 제자들이 사람들을 꾸짖었다.
14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이르셨다.
“어린이들을 그냥 놓아두어라. 나에게 오는 것을 막지 마라.
사실 하늘 나라는 이 어린이들과 같은 사람들의 것이다.”
15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얹어 주시고 나서 그곳을 떠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1941년 7월 어느 날, 아우슈비츠 수용소 14호 막사에서 수감자 한 사람이 탈출하였습니다. 그를 잡아들이는 것에 실패한 나치는 연대 책임을 물으며, 탈출에 대한 경고로 다른 열 명의 수감자를 굶겨 죽이는 형벌을 내립니다. 죽을 운명에 놓인 열 사람 가운데 하나였던 프란치세크는 아내와 자녀들을 떠올리며 울부짖기 시작합니다. “이제 나는 여기서 죽는구나. 나의 부모, 아내, 자식을 다시는 볼 수가 없구나!” 그 자리에 있던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신부는 모자를 벗고 조용히 앞으로 나서 지휘관에게 말합니다. “저는 가톨릭 사제입니다. 저 사람을 대신하여 제가 죽게 해 주십시오.” 죄수 번호 16670번이었던 콜베 신부는 보름 넘게 굶주림의 큰 고통을 겪은 뒤, 8월 14일 독극물 주사를 맞고 순교합니다. 

이러한 그의 순교는 한순간의 선택이 아니라, 그가 온 생애를 통하여 추구해 오던 신앙 여정의 최종 열매입니다. 성인의 가장 큰 가르침은 ‘모든 신자는 성인이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성인의 길은 몇몇 사람에게만 허락된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를 믿는 모든 사람에게 열려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길로 성모님의 모범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성모님의 ‘거룩한 순명’은 천사를 통하여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응답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순명은 또한 하느님을 닮는 것이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나는 이집트에 있는 내 백성이 겪는 고난을 똑똑히 보았고, 작업 감독들 때문에 울부짖는 그들의 소리를 들었다. 정녕 나는 그들의 고통을 알고 있다.”(탈출 3,7) 하신 말씀처럼 하느님께서는 고통받는 이의 부르짖음을 들으시고 움직이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오늘날의 순명은 고통받는 이들의 울부짖음 속에서 하느님의 목소리를 듣는 것입니다. 엄마가 아이의 부름에 응답하듯이, 콜베 신부가 다른 수감자의 울부짖음에 응답하였듯이, 우리도 고통받는 이들의 소리를 귀 기울여 듣고 응답해야 합니다. 

(서철 바오로 신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 김대건 신부님의 편지 : 19-21번째 (옥중에서) John 2021.10.07 207
105 김대건 신부님의 편지 : 10-18번째 (서울/상해에서) John 2021.09.17 192
104 김대건 신부님의 편지 : 8-9번째 (소팔가자에서) John 2021.09.17 195
103 김대건 신부의 편지 : 4-7번째 (요동 백가점에서) 3 John 2021.09.12 217
102 김대건 신부의 편지 : 1-3번째 (마닐라/주산/상해에서) 2 John 2021.09.11 219
101 2021년 09월 05일 일요일 John 2021.09.05 168
100 [백] 복되신 동정 마리아 1 John 2021.09.05 198
99 8월 29일 연중 제22주일(아침미사) John 2021.08.29 157
98 레지오 마리애 설립 100주년 기념 미사 I 주교좌 명동대성당 문화관 내 소성당 John 2021.08.29 107
97 하느님 왜 내 기도 안 들어 주십니까 ?_오상철 토마스아퀴나스 신부 John 2021.08.26 144
96 2021년 08월 24일 화요일 John 2021.08.24 108
95 2021년 08월 23일 월요일 1 John 2021.08.23 108
94 [특별중계]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일 미사 I 충남 당진 솔뫼성지 John 2021.08.21 120
93 2021년 08월 21일 토요일 1 John 2021.08.21 108
92 세인트 마크, SF - 옴니 제대에서 John 2021.08.18 113
91 2021년 08월 15일 일요일 John 2021.08.15 112
» 2021년 08월 14일 토요일 John 2021.08.14 116
89 2021년 08월 13일 금요일 John 2021.08.13 113
88 2021년 08월 12일 목요일 1 John 2021.08.12 114
87 2021년 08월 11일 수요일 John 2021.08.11 1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CLOSE

SEARCH

CLOSE